Search

덩어리의 삶으로 뭉텅거려 살다가....이제서야



하루 24시간, 1,440분, 86400초라는 한치의 오차도 없이 공평하게 주어진 시간으로 지구라는 공간안에서 살아가는 생명체들 중 한 일원인 "나"라는 존재로 초 , 분 단위의 삶의 가치를 알지 못한채 삶 안에서 허우적대며 살아가고 있었다.


하루라는 덩어리의 삶으로 세상의 흐름에 맞춰 교육받고, 직장에 다니고, 결혼해서 자녀들의 좀 더 나은 삶을 위해 자녀교육에 빠져 살다 보니 어느새 반세기가 훌쩍 넘어 50줄에 서있는 나. 갱년기 는 덤으로 찿아와 있었고 펜다믹 회오리와 함께 세상을 떠나신 친정 아버님

그럼에도 고국의 땅도 장례식에도 갈수없었던 처참했던 그시간 들

그리고 덩그러니 남겨진 우울증....

나에게 하루하루는 나를 뺀 누군가를 위한 24시간의 버거운 책임감으로 멈춰 있었다.


엄마로 부인으로 그렇게 좋아하던 청소도, 집 꾸미기도, 요리 만들기도, 그 어느 것 하나 나의 마음을 움직이지 못했다. 그래도 주저앉아 있을 수 없어 긍정적 마음으로 확언도 해보고, 갱년기 보조제도 복용해보고 도움이 될 수 있는 이것저것을 해봤다. 그리고 타국생활에 한계라도 느낀 듯 몸도 지쳐왔다.


집안 살림을 놓은 지 한 일 년 후 정신을 가다듬고 집안을 둘러보니 정말 가관이었다. 어디서부터 시작을 해야 할지 엄두도 나지 않고 하루씩 날 잡아 땀을 뻘뻘 흘리며 청소를 해 봤지만 한 3일 정도 지나면 신기하리만큼 그전 모습으로 되어 있었다.

물론 제자리로 돌려놓는데 항상 일조를 해주는 가족 멤버들 이 있어 일의 양은 언제나 똑같았다. 이런 상황에 불만을 토로하기도 해보고 계획을 짜서 설 겇이 담당, 세탁 담당, 각자 자기 물건 정리 하기 등 무수히도 시도해봤지만, 다시 한번 말하지만, 신기하게 제자리 그 모습으로 돌아왔다.


대책이 필요했다. 그동안 수도 없이 읽었던 책들도 훌륭한 전략과 해결책도 나 스스로 결심하고 행동하지 않으면 그림의 떡일 뿐이었다. 수많은 계획과 생각보다 작은 행동이 필요했다. 짜증 나지 않게, 핑계 댈 수 없게 반복적으로 꾸준히 할 수 있는 행동과 시간을 먼저 정해 보기로 했다.

매일 조금씩 가장 쉽게 할 수 있는 일 ?

가장 시급하게 해결 돼야 하는 것? 역시 집안 정리정돈이었다.

그럼 어디서 부터 어떻게?

하루에 언제시작, 얼마 동안 해야 하나?

무엇을, 언제, 어디서, 어떻게를 기본으로 시작해서 상황에 따라 상세히 나눠 시도해본다.

​언제

아침 기상후( 시간을 정하지 않아도 된다)

얼마동안

5분동안 (되도록 같은 시간에 반복되어 지는것이 나은듯)

무엇

가장 가까운 주변 부터 정리한다.

얼마나 자주

매일매일 *****

어떻게

5분 규칙 일지를 쓴다(7일 단위로 성과 확인 감정, 환경의 변화된 과정을 자세히 기술한다.)

보상해주기

상황에 따라 정한다.


5분 법칙의 가장 중요 요소로 변화되어 지는 과정과 성과를 기록하고 보상를 해주며 스스로가 생각만 하는 단계에서 실천해나가는 과정으로 업그레이드 시킬수있는 좋은 방법인듯 하다.

그래서 실행하는 과정을 브로그에 기록하려한다.

















25 views0 comments